• 오시는길
  • 입금안내
  • 시식예약
  • 오늘본상품
  • 종가폐백네이버카페
  • TOP

종가폐백 로고

이바지란?

이바지음식의 의미

시댁 사당에 제를 올리기 위해 마련해 가던 이바지 음식이 오늘날에는 사돈과의 정을 나누는 인사의 의미를 갖게 되었다. 이바지란 "정성을 드려 음식 등을 보낸다" 라는 "이바지하다"에서 온 것으로 정성스런 음식으로 시부모님을 편안하게 모시겠다는 의미가 있다. 이바지음식을 신행음식 또는 큰상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다.
세가지 모두 비슷한 개념으로서 이바지 음식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바지 음식

이바지음식은 혼례때 신랑, 신부측에게 보내는 음식을 가리킨다. 전통관례는 신부측만 보내는 것이 아니라 신랑측도 보내는 것이다.
이바지와 답바지를 하시는 경우에는 같은 날 서로 교환하는 게 마음의 부담과 뒷말을 줄이는 한 방법이기도 하다.

큰상

부산, 경남 지역에 남아있는 풍습으로 원래래의 명칭유래는 전통혼례 때 신부집에서 혼례를 치른 후 신랑과 그 일행이 받은 음식상을 가리킨다. 어차피 큰상이니 이바지 음식이나 마찬가지의 음식이나 단지 음식규모만 조금 다를 뿐이다. 시댁에서 큰 상이라는 단어가 나온다면 음식에 좀 더 신경쓰는게 좋다.

신행음식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신부가 가져가는 음식을 신행음식이라고 한다. 이는 별도의 개념이 아니라 이바지 음식을 보내는 시기에 다라 붙여진 이름이다. 결혼식을 전후하여 이바지 음식을 보낸 경우에도 신혼여행 후 시댁에 인사갈 때는 간단한 음식을 해가는 것이 보통이다. 과일 혹은 간단한 떡종류, 또는 밑반찬류입니다. 밑반찬은 시부모님을 잘 공경하겠다는 마음을 담아 첫 아침상을 차려드리는 것이다.

이바지음식 선택시 도움말

이바지음식의 기본구색은 떡, 전, 갈비찜 세가지이다. 생선은 실용성이 약간 떨어져 요즘은 생선, 해물, 문어, 대하 등과 함께 담은 해물모듬을 선호한다. 예식 전날이나 당일 날에 이바지를 보내는 경우에는 계절별 박스과일이 좋지만 신행때라면 과일바구니가 보기 좋으며, 예식 당일 날 이바지음식을 보낼 경우 바로 드실 수 있는 요리를 보내는게 좋다. 예로부터 이바지음식은 홀수로 보낸다고 하지만 그보다 짜임새 있으면서 정성이 살아나는 음식으로 구성하는게 좋다.

이바지 음식을 보내는 시기

이바지음식은 신혼여행후 신부 댁에서 하룻밤을 묵고 시댁에 갈 때 가져가는 것이 전통방식이지만 최근에는 예식 전날 또는 예식 당일 날에 보내드려 친척분들과 잔치음식으로 나누어 드시게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회사명 : 종가폐백 | 대표이사 : 박미서

주소 : 서울시 성동구 아차산로7가길 7 [성수동2가 289-249] 1층

콜센터 : 1588-1692 | 1577-2692 | 서울직통 : 02-512-8753 | FAX : 02-512-8825

제조원 : 종가폐백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박미서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9-서울성동-112호 | 사업자등록번호 : 673-43-00542 사업자정보공개

광고문의 : 010-7664-2212